배우 박한별이 ‘슬플 때 사랑한다’로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바탕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슬플 때 사랑한다(극본 송정림, 연출 최이섭 유범상)’에서 박한별은 극중 미술가이자 재벌가 며느리인 윤마리 역을 맡았다.

극중 윤마리는 불우한 가정사를 가진 미술학도로 우연히 만난 재벌가 후계자 강인욱(류수영 분)의 끈질긴 구애로 모두가 부러워하는 현대판 신데렐라가 되어 행복을 찾는 듯 했다. 하지만 실상은 남편의 지독한 집착 속에 영혼조차 지쳐가는 인물로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변화를 심도 있게 그려나갈 전망이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박한별이 약 2년 만에 복귀를 알리는 작품이다. 특히 결혼과 득남 이후 더욱 성숙해진 면모가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격정 멜로’를 표방하고 있는 ‘슬플 때 사랑한다’를 통해 어떤 매력을 선사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슬플 때 사랑한다’는 사랑은 흔하나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남녀의 격정 멜로드라마로 오는 23일 첫 방송 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0:39:25 수정시간 : 2019/02/12 10:39: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