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를 비롯한 윤두준, 용준형, 이기광, 장현승 등 연예인 7명에 대한 대학교 학위가 취소되자 네티즌들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14일 오전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교육부는 교육신뢰회복추진단 1차 회의를 개최, 학사 부정 등과 관련된 대학들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동신대는 학교 수업을 듣지 않은 연예인 학생 7명의 출석을 무단으로 인정, 학점을 부여했다. 교육부는 이들에 대한 학점, 학위 취소를 요구했다.

교육부는 이 일에 대해 이기광, 용준형, 윤두준, 장현승, 서은광, 육성재, 추가열의 학위를 취소하기로 했다.

네티즌들은 “큐브야 우리 피해그만보고 고소가자”(qscw****) “근데 이거 사기아님? 어떻게 그런걸 속일 생각을 하지 입학생들한테? 큐브야.. 니네가 일 할때인거 같다.. 지금 애들 등록금 낼거 다 내고 시험볼거 다보고 무푼 행사, 노동 뛸거 다 뛰고 고졸되게 생겼어”(dlal****) “방송출연도 출석인정이라고 입학제의해놓고는 지금 뭐하는 거임?”(ptg1****)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3:54:51 수정시간 : 2019/01/14 13:54: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