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크 질렌할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나 혼자 산다' 속 헨리의 친구와 닮은 꼴로 네티즌의 궁금증을 자아낸 것.

제이크 질렌할은 '투모로우', '옥자' 등에 출연하며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배우다.

한편, 제이크 질렌할은 '옥자'에서 조니 윌콕스 박사 역을 맡았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18:39:51 수정시간 : 2019/01/12 18:39: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