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황후의 품격' 방송캡처
배우 이엘리야가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본격적으로 야망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9회, 10회에서 민유라 역으로 분한 이엘리야는 신은경(태후 강 씨 역)과 치열한 대립장면을 그렸다.

이날 민유라는 태후 강 씨의 걸음을 멈추게 했다. 태후 강 씨의 오른팔인 최 팀장(이수련 분)이 크레인 기사에게 황후 사건의 배후를 민유라라고 증언하라는 비밀거래 내용이 녹음된 파일을 들려주자 당황한 그를 보며 민유라는 가소로운 듯이 웃음을 띠었다.

민유라는 이 일을 태황태후 조 씨(박원숙 분)에게 말하지 않은 대가로 태후 강 씨에게 “황궁쇼핑몰 운영권을 제게 주십시오”라며 대표 자리를 요구했다. 그는 쇼핑몰을 성장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과 야망을 내비쳤다. 이에 화가 난 태후 강 씨가 “과연 네가 폐하를 등에 업고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라고 말하자 민유라는 “기대해 보십시오. 저도 그게 궁금하거든요”라며 교만한 눈빛을 번뜩여 그들의 행보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이엘리야를 비롯해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등이 출연하는 SBS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아낼 황실로맨스릴러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6:36:44 수정시간 : 2018/12/07 16:36: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