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서민갑부'에 등장한 순대가 놀라운 연매출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25일 방송된 '서민갑부'에서는 ‘피로 물든 100년의 전설’ 편으로 연 매출 11억 원의 서민갑부 손복례씨가 출연해 피순대로 갑부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했다.

주 메뉴는 순대국밥이었으며, 전국에서 수소문해 찾아오는 맛집답게 30년 이상은 돼야 단골손님이라고 할 정도로 오랜 전통을 자랑하고 있었다.

특히 주말 515만 원, 8일으로 4,120만 원, 주중 230만 원, 22일으로 5,060만 원, 한 달은 약 9,180만 원, 연 매출은 약 11억 원으로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또 선지와 파로 시작한 피순대가 돼지 껍질과 인삼까지 재료로 활용된 변천사와 곱창부터 오소리감투, 허파, 염통, 새끼 보, 머릿고기, 피순대, 간까지 순대국밥 안에 돼지 한 마리가 들어가는 것, 갑부표 수제 양념등이 갑부의 비결로 공개되기도 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0 10:39:15 수정시간 : 2018/11/10 10:54:3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