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김광석', 험난했던 비하인드 스토리 보아하니? "기자로서 할 수 있는 팩트는 여기까지"
  • 기자이슈팀 기자 love777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1.10 09:05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이상호 감독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눈길을 끌었다.

이상호 감독은 1996년 1월 6일 김광석의 사망 당시 MBC 사건 기자로서 현장 취재를 시작한 이래, 20여 년에 걸쳐 그의 뜨거웠던 삶과 죽음을 끈질기게 역추적한 끝에 지난해 8월 드라마틱한 음악 다큐멘터리 영화를 완성해 냈다.

당시 ‘김광석’ 무비토크에서 그는 “김광석은 삶을 노래로 표현하고, 우리 시대를 노래한 가수였다. 그런 가수를 잃었기에 그만큼 상실감이 컸고, 기자로서 김광석에 대해 부채감을 가지고 있었다”며 영화 제작 동기를 밝히기도 했다.

20년 만에 영화 개봉을 결정한 배경과 관련해서는 “기자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의 팩트가 여기까지다. 나머지 1%는 관객과 네티즌 수사대와 함께 밝혀내고 싶다”라고 소회를 전함으로써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0 09:05:57 수정시간 : 2018/11/10 09:05:5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