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연애’ 문채원, 이승기가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이승기, 문채원은 과거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오늘의 연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기, 문채원은 2009년 드라마 ‘찬란한 유산’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오늘의 연애’에서 두 사람은 18년 지기로 분해 찰떡궁합을 선보였다.

이승기는 먼저 “영화의 몇 몇 장면들은 대본이라기 보다는 상황을 주어지면 배우들이 알아서 하는 부분”이라며 “서로가 어색하거나 어려우면 100% 표현해내기가 힘든데 (문채원과)친구이고 오랜시간 알아와서 그런지 연기하면서 받아주겠지라고 생각했다”고 편하게 연기했음을 밝혔다.

문채원 또한 “사람이 안맞으면 작품이 힘들고 재미없다”며 “돌이켜보면 이승기와는 잘 맞았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서로가 의사소통이 잘 안되지 않을까 같은 걱정은 한번도 해본 적 없이 연기를 했다”고 “돌이켜보니 상대역인 이승기에게 참 고맙다”고 상대역인 이승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 문채원은 “드라마에서 만들었던 친분보다 이번 영화에서 더 많이 친해진 것 같다”며 “나중에 기회가 되면 좋은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고 두 배우의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한편 ‘오늘의 연애’는 ‘썸’을 주제로 썸만 타는 썸녀 현우(문채원 분)와 그녀에게 늘상 휘둘리는 초등학교 교사 준수(이승기) 그리고 현우를 둘러싼 회사 선배 동진(이서진)과 적극적인 연하남 효봉(정준영) 등 ‘썸남썸녀’를 그리는 로맨틱 코미디 작품이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6:05:41 수정시간 : 2018/11/09 16:05:4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