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채연이 우월한 몸매를 자랑했다.

채연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발리 주어진 시간 한 시간 수영이라 말하기엔 부끄러운 어푸어푸를 혼자 열심히 내생에 첫 발리 그래도 말에 발.. 아니 몸은 담궜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래쉬가드를 입고 포즈를 취한 채연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채연의 군살 하나 없는 완벽한 몸매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채연은 2003년 가수로 데뷔해 섹시 여가수로 사랑받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5:55:53 수정시간 : 2018/11/09 15:55:5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