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지연수 시누이 미국 명문대 뒷바라지 "자식 대학 보낸 것처럼 뿌듯"
  • 기자이슈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10.13 15:23
그룹 유키스 멤버 일라이의 아내 겸 레이싱모델 지연수가 시누이를 3개월 만에 미국 명문 대학에 보냈다고 밝혔다.

최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내가 착하니까 우습지?’라는 주제에 지연수가 출연했다.

지연수는 "미국에 있는 시댁에 갔는데 그림을 잘 그리던 시누이가 대학 입시를 고민하고 있었다. 나에게 ’미대에 진학하고 싶은데 입시를 준비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하더라. 시아버지께 말씀드렸더니 과외나 학원같이 배울 수 있는 환경이 잘 갖춰져 있지 않다고 고민하셔서 시누이를 한국에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3개월 안에 준비할 수 있는 학원을 찾기 위해 일주일 동안 검색하고 홍대와 대치동을 엄청 돌아다녔다”고 털어놨따.

지연수는 “2주 동안 학원을 데려다주고 끝날 때 항상 데리고 왔다”라며 “열심히 준비한 끝에 미국에 돌아가 명문대학교에 실기로 합격하게 됐다. 자식을 대학에 보낸 것처럼 너무 뿌듯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3 15:23:44 수정시간 : 2018/10/13 15:23: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