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와 송중기의 다정한 셀카가 네티즌의 시선을 끈다.

안현모는 최근 자신의 SNS에 "부지런히 살다보니 이런 날도 오는구나 송중기 씨 옆에서 반찬을 푸다니 태양의후예이신줄로만 알았는데 천사의 후예셨다"라는 글과 함께 셀카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띄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한편, 안현모는 '구내식당'에서 활약하며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3 12:32:59 수정시간 : 2018/10/13 12:32:5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