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교비를 사적으로 사용하는 등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의 명단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다양한 반응이 눈길을 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각각 의뢰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리유치원 명단을 접한 네티즌들은 “원장 비리 엄청나다 유치원교사 근무환경은 최악이고 결국 웃는건 원장과 이사장이더라”(wodn****) “유치원 교사들한테 제보받아봐라.. .국민들 기절한다”(love****) “공개된 비리 유치원에서 일한 교사입니다. 아이들 물품 시키면 최저가 주문하게 하고 교육과정 진행상 이것으로 했으면 좋겠다 해도 그것마저 취소하고 돌렸죠. 그럼 저흰 질ㅇㅗㅍ운교육과정 운영 위해 시켜도 되는걸 일일히 손으로 만들거나 사비로 샀습니다. 행사 앞두고 한달 가까이 열두시 퇴군해도 저녁 챙겨쥬는 일 없이 밥 시켜달란 말 하는걸로 눈치 보게 했습니다. 정작 값비싼 아파트로 이사가시고요. 교육마인드 없이 교사들을 고용자로 보는 유치원에서 일하기 싫어 관두고 이 기사를 보니 정말 빙산의 일각만 조금 터졌다는 생각부터 듭니다.”(smoo****) 등 반응이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22:35:13 수정시간 : 2018/10/12 22:35: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