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나혜미가 ‘하나뿐인 내편’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혜미는 16일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 귀여운 만취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김미란은 친구들과의 술자리 이후 만취했고 자신을 데리러 온 도란(유이 분)에게 고민을 털어놨다.

미란은 도란에게 “우리 집은 왜 이렇게 가난한거야”라며 “주변에 유학 안 갔다 온 사람은 나밖에 없다. 유학은커녕 어학연수도 못 간다. 친구들 합격하는데 나만 떨어진다”고 투정을 부렸다.

해당 장면에서 나혜미는 철부지에 버릇없는 캐릭터와는 반대로 고충이 담긴 캐릭터를 진솔하게 그려냈다. 자연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

방송 직후 나혜미는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배우로서 입지를 넓혔다. 특히 화제의 드라마인 ‘미스터 션샤인’을 꺾고 당당히 상위권을 차지하며 연기력은 물론, 화제성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한편 나혜미가 열연 중인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21:24:55 수정시간 : 2018/09/16 21:24:5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