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와 매니저 이해주가 훈훈한 투샷으로 눈길을 끌었다.

최근 이해주의 인스타그램에는 "사진첩을 정리하다 잊고있던 사진을 찾았다 ㄱ나니 선미야 저긴 로마 어딘가 였는데 벌써 3개월 전 일이야 시간이 이렇게 빠르게 지나갔네 소름? 누가 100억 준대도 난 니 매니저할꺼야 근데 일단 이따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선미와 매니저가 훈훈한 분위기 속 서로를 바라보며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두 사람은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6:41:19 수정시간 : 2018/09/15 16:41:1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