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와 배우 임수향의 훈훈한 투샷이 눈길을 끌었다.

임수향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장 뷰가 너무 좋아서 사진찍고 놀다가 FD님이 빨리 가자고 그러시길래 공범만들기 ㅎㅜㅂ? #경석님조명대주기 #마지막은우리헌주니 #치명적인매니저?#도래도래 #이번주가마지막이라니"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차은우가 임수향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환한 미소를 지으며 다정한 분위기를 뽐내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두 사람은 JTBC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출연 중이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5:41:14 수정시간 : 2018/09/15 15:41: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