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송선미 남편 살인교사 곽씨, 무기징역 선고..."평생 반성하며 살길" "죽은 사람이 살아돌아오나"
  • 기자이슈팀 기자 love777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5 15:04
배우 송선미의 남편을 살인교사한 곽씨가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것에 누리꾼들의 반응이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서울고법 형사5부는 송선미의 남편을 살인교사한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곽모씨에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곽씨는 자산가인 할아버지가 소유한 부동산 소유권을 빼돌리기 위해 증여계약서 및 출금전표 위조와 예금을 편취한 혐의, 자신의 고종사촌인 송선미의 남편 고씨를 살해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평생 죗값치르면서 살아도 모자를듯", "감옥에서 반성하며 사세요", "진짜 남은 사람들만 안타깝지", "범인이 무기징역 받는다고 죽은 사람이 살아돌아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5:04:15 수정시간 : 2018/09/15 15:04: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