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은혜가 돌연 카카오톡을 탈퇴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은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거의 1년을 고민했지요. 톡의 노예로 사느냐를. 휴대폰 없이 살고 싶다를 외치면서도 손에서 못 놓는 심정. 카카오톡이라도 놓으면 카톡 집착증에서 해방되지 않을까 싶어서”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은혜는 “톡이 없으면 불안하고, 누군가가와 계속 톡을 하고 있어야 뭔가 살고 있는 느낌인. 그러다 가끔 그 톡에 상처를 받기도 하고. 그게 싫어요. 특히나 읽음확인은 뭔가 족쇄 같죠. 못 참고 금방 다시 시작하게 될지 몰라도 일단 연락하실 분은 사람 냄새 나게 전화나 문자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버림의 미학을 실천하러 고고. 인스타. 너도 위태위태하다”며 “내 인생을 방해하는 것들은 모두 차단해보자. 어차피 나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카톡에 내 이름 없다고 나를 잊지 않을 테니”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글과 함께 박은혜는 카카오톡 탈퇴 인증샷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의 용기 있는 결심에 팬들도 응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한편 박은혜는 1998년 영화 ‘짱’으로 데뷔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4:51:44 수정시간 : 2018/09/14 14:51:4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