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마성의 기쁨' 정수교, 비열한 훼방꾼으로 존재감 발산
  • 기자이슈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9.14 13:32
배우 정수교가 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 (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서 재기하려는 송하윤을 괴롭히며 방해는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 된 드라마 '마성이 기쁨' 4회에서는 실수로 스타엔터와 계약하게 된 기쁨(송하윤 분)이 재기 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과 이런 기쁨에게 점점 큰 감정을 느끼는 마성(최진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범수(정수교 분)는 장대표에게 기쁨과 계약하지 말라고 만류하는가 하면 방송에서 기쁨을 곤란에 빠뜨릴 질문을 계획하는 등 사사건건 훼방을 놓으며 기쁨의 복귀를 막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특히 “내가 어떻게 알아? 그날 밤에 니 둘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라며 기쁨을 의심하거나“니가 아직 톱스탄줄 알아? 호칭 똑바로 해 니 주제를 알고. 싸가지 없게”라고 무시하고 괴롭히며 따귀까지 때리는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독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범수는 3년전 민형준(이정혁 분)과의 재계약을 목적으로 기쁨에게 수면제를 먹여 살인 누명을 쓰게 만들고 마성이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가지게 된 사고를 목격한 인물. 마성과 기쁨이 이전과 다른 삶을 살게 된 비밀을 알고 있는 범수가 향후 어떤 사건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편 드라마 '마성의 기쁨'은 매주 수,목요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 된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3:32:47 수정시간 : 2018/09/14 13:32:4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