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소율이 솔직하게 성형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과거 MBC '토크클럽 배우들'에 출연, 자신의 중학교 졸업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정준하는 "사진으로 봐선 연예인 활동할 것 같은 느낌은 없다"며 돌직구를 날렸으며 이에 신소율은 "대학교때 얼굴이 바뀌었다. 살도빼고 보수하다보니까 바뀐 거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신소율은 2007년 영화 '궁녀'로 데뷔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6:19:00 수정시간 : 2018/07/13 16:19:0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