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주만을 향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981년생인 윤주만은 181cm의 큰 키로 패션잡지 모델로 활동하며 2007년 드라마 ‘그 여자가 무서워’에서 데뷔했다.

이후 윤주만은 드라마 ‘추노’ ‘시크릿 가든’ ‘시티헌터’ ‘신사의 품격’ ‘구가의 서’ ‘환상거탑’, 영화 ‘퀴즈왕’ ‘가비’에 출연했다.

특히 2016년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는 주인공 지은탁(김고은 분)을 괴롭히는 사채업자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윤주만은 ‘도깨비’를 집필한 김은숙 작가와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윤주만은 극 중 흑룡회 경성지부장 구동매(유연석 분)의 오른팔인 유죠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찾아올 예정이다.

한편 윤주만은 7일 결혼식을 올린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7 08:41:18 수정시간 : 2018/07/07 08:41: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