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배우 박희순이 아내 박예진을 향한 남다른 애정으로 사랑꾼 면모를 입증했다.

그는 지난 2016년 영화 '올레' 제작보고회에 배우 신하균, 오만석 등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신하균은 "박희순은 최고의 사랑꾼이다. 표현을 너무나 잘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만석 역시 "박희순 선배는 '내 인생 여자는 박예진이다. 그 사람 아니면 끝이다. 내 마지막 여자다'라는 말을 늘 입에 달고 산다"고 폭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두 사람은 2015년 혼인신고 후, 2016년 스몰웨딩을 치뤘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1:12:10 수정시간 : 2018/06/15 11:12:1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