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를 클럽에서 봤다는 일화를 공개한 한서희가 심경을 전했다.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한서희는 윙크를 하고 카메라를 응시 중이다. 그는 “서희가 죽어버렸슴당”이라는 글을 덧붙여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앞서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나 열 아홉살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 갔었다”며 “당시 친한 친구였던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려왔다”고 밝혔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그는 “뷔를 우연히 본 적이 전부인데 마치 어울려 논 것처럼 이야기가 퍼지고 있다”면서 “19세때 봤다고 한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괜한 논란을 일으켜서 당사자를 포함한 주변인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6:46:25 수정시간 : 2018/06/14 16:46:2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