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알켈리, 그는 왜 1020 소녀들을 성노예로 만들었나
  • 기자이슈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6.11 17:33
미국의 R&B 가수 알 켈리가 10대부터 20대 가수 지망생들을 골라 성노예로 만든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지난 5월 2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O tvN '프리한19'에서 오상진은 알켈리의 사생활을 밝혔다.

오상진은 알 켈리에게 2010년부터 5년 동안 감금당했던 3명의 여성들이 폭로 사실을 전했다.

오상진은 "알켈리는 미국 전역을 투어한 알 켈리는 공연이 끝날 때마다 팬들 혹은 가수 지망생들 중 10대 혹은 20대 초반 여성들만 골라 '너를 슈퍼스타로 만들어 줄게'라며 집으로 데려왔다. 그런데 집에 도착하자마자 한 여성이 그녀들을 가로막았다. 그 여성은 소녀들을 알 켈리의 성 노예로 만드는 여자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들의 고백에 따르면 실제로 시카고와 애틀랜타에 있는 알 켈리의 집에서는 여성들을 알 켈리의 성 노예로 만드는 강제 집단 동거가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알 켈리는 여성들에게 무조건 몸에 쫙 붙는 조깅복만 입게 했고 식사, 목욕, 수면 시간까지 통제했다. 그리고 만약 이를 어길 시 심한 욕설과 폭행을 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알켈리는 미성년자와의 부적절한 관계가 공개되면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1 17:33:04 수정시간 : 2018/06/11 17:33:0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