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방송 캡처)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이 류한비를 향한 애틋한 경고를 전했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는 어린 윤나무(남다름)가 윤희재(허준호)에게 잡혀있던 길낙원(류한비)의 강아지를 구해주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류한비는 자신을 집까지 바래다주던 남다름에게 그의 집에 몰래 들어갔던 것과 그의 아버지를 보고 놀랐던 것에 대한 사과를 전했다.

이에 남다름은 애틋함 가득한 표정으로 “앞으로 우리 집 다시는 오지 마. 그리고 오늘 일도 전부 다 잊어버려 줘. 그리고 나도 앞으로는 그냥 모른 척 해줘. 부탁이야”라고 경고했다.

이를 들은 류한비는 “왜 그래야 되는데?”라며 되물었지만 윤나무는 “니가 혹시 위험해질까봐”라는 말을 차마 끝내지 못한 채 속으로 삼켰다.

한편 남다름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 우수에 찬 눈빛으로 연쇄살인마의 아들이 가진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 해내며 극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22:27:00 수정시간 : 2018/05/17 22:27: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