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박스오피스] '어벤져스3' 주말 244만 싹쓸이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4.30 09:47
개봉 6일째 500만 눈앞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어벤져스3)가 이틀간 244만6천509명을 동원하며 예상대로 첫 주말 극장가를 싹쓸이했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벤져스3'는 28일 133만2천616명을 불러모으며 일일 최다 관객수 기록을 세운 데 이어 이튿날 111만3천893명을 더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틀간 극장수입으로 225억 원을 벌어들여 매출액 점유율이 95.1%에 달했다.

25일 개봉 이후 닷새 동안 누적 관객수는 476만2천728명을 기록했다. 이날 중 500만 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독과점 논란에도 '어벤져스3'가 확보한 스크린은 줄지 않고 있다. 스크린 수는 25일 2천461곳에서 29일 2천548곳으로, 상영횟수는 같은 기간 1만1천430회에서 1만2천944회로 각각 늘었다. 29일 스크린 점유율은 49.9%, 상영 점유율은 77.5%다.

'어벤져스3'가 스크린을 독식하면서 다른 영화들은 좀처럼 선택을 받지 못했다.

세월호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가 2위에 오르며 흥행 기세를 이어갔지만 이틀간 관객수는 2만8천902명에 그쳤다. 할리우드 괴수영화 '램페이지'(1만7천718명), 스릴러 '살인소설'(1만6천792명), 애니메이션 '레오나르도 다 빈치'(1만4천682명)가 5위 안에 들었으나 관객수는 이틀간 1만 명대에 그쳤다.

인도 여성 레슬러 이야기 '당갈'과 할리우드 공포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애니메이션 '아기곰 보보 구출 대작전'이 6∼8위로 뒤를 이었다.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재개봉한 이창동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 '박하사탕'(1999)이 9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30 09:47:28 수정시간 : 2018/04/30 09:47:2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