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방송 캡처)
가수 김흥국이 고충을 토로했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흥국은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매일 언제나 기러기 아빠 언제 끝나나, 우리는 왜 이렇게 됐나, 자식은 무엇인가 등의 생각을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자식을 위해서 가족이 이렇게 돼야 되고 부부가 매일 떨어져 살고 뭐 이런 것 이다”라며 “후회해서 뭐 하나. 우리 이렇게 살 팔자구나 생각하는 것”이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1:50:16 수정시간 : 2018/04/17 11:50:1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