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램페이지'의 연출을 맡은 브래드 페이튼 감독이 스크린X와 4DX의 베스트 신을 직접 꼽았다.

지난 4월 4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진행된 '램페이지' 월드 프리미어에서는 영화 속 주인공 고릴라 조지 대신 CGV 인터뷰어가 코리안 조지로 변신해 브래드 페이튼 감독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감독은 마치 고릴라 조지와 직접 대화하는 듯 스크린X, 4DX에서 기대되는 장면을 애정을 듬뿍 담아 전하는 한편, 대한민국 관객들을 위한 하트로 감사를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와 함께 "한국의 영화 기술 중 가장 수준 높은 포맷"이라고 아낌없이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브래드 페이튼 감독이 뽑은 4DX 기대 장면은 고릴라 조지가 공중에서 비행기를 박살내려는 장면. 비행기의 움직임을 생생히 구현하는 진동과 모션체어 움직임이 마치 추락하기 직전인 비행기에 탑승한 듯 생생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스크린X를 볼 때 집중해서 봐야 할 베스트 씬으로 영화의 하이라이트 시카고 도심 액션씬을 꼽았다. 이 장면은 3면 스크린으로 고릴라 조지 뿐만 아니라 거대화된 악어, 늑대가 총출동해 도심을 파괴하는 파괴 장면이 쉴 새 없이 펼쳐져 강렬한 카타르시스를 자아낸다.

'램페이지'는 정부의 유전자 실험으로 거대 몬스터가 된 고릴라와 괴수들의 광란을 막기 위한 동물학자의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로 지난 주말 영화를 본 관객들의 폭발적 후기 역시 이어졌다. 특히 '램페이지'의 초강력 액션에 최적화된 스크린X, 4DX 관람에 대한 호평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편 '램페이지'는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1:45:28 수정시간 : 2018/04/17 11:45:2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