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방송 캡처)
아역 배우 최명빈이 세월호 추모 무대를 함께 했다.

최명빈은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세월호 참사 4주기 KBS 추모 특집 음악회 ‘기억 그리고 다시, 봄’의 오프닝 무대에 올라 김창완의 ‘안녕’을 불렀다.

이날 최명빈은 검은 의상을 입고 위키드 멤버인 곽이안 박예음과 함께 무대에 올라 숙연한 모습으로 ‘안녕’을 합창했다. 최명빈은 세월호 추모 공연 제의를 받고 꼭 참가하기를 원해 무대에 오른 것.

최명빈과 함께 합창한 위키드 멤버들은 최종 경연자 6명 중 참가 가능한 인원들이 간간이 합동 공연을 가져왔는데 이날 음악회에는 3명이 추모 무대를 꾸몄다.

한편 최명빈은 영화 ‘여름방학’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0:38:16 수정시간 : 2018/04/17 10:38: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