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레슬러’(감독 김대웅)의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레슬러’는 전직 레슬러에서 프로 살림러로 변신한지 20년. 살림 9단 아들 바보 ‘귀보씨’(유해진)가 예기치 않은 인물들과 엮이기 시작, 평화롭던 일상이 유쾌하게 뒤집히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럭키’, ‘공조’, ‘택시운전사’, ‘1987’로 거침없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유해진의 차기작 ‘레슬러’는 충무로 신예 김민재, 이성경을 비롯 나문희, 성동일, 진경, 황우슬혜까지 세대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프로 살림러 ‘귀보씨’와 그의 평화롭던 일상에 변화를 가져오는 인물들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전직 국가대표 레슬러에서 현직 프로 살림러로 변신한 ‘귀보씨’ 역의 유해진은 컬러풀한 앞치마에 고무장갑까지 오로지 아들 뒷바라지에만 전념하는 살림 9단으로 변신한 친근한 모습으로 미소를 자아낸다. 이어 레슬링 유망주 아들 ‘성웅’(김민재), 성웅의 소꿉친구 ‘가영’(이성경), 귀보의 엄마(나문희), 사차원 소개팅녀 ‘도나’(황우슬혜)까지 안간힘을 쓰며 이들을 지탱하고 있는 귀보씨의 모습은 “‘귀보씨’의 일상이 유쾌하게 뒤집힌다!”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다채로운 인물들이 빚어낼 유쾌한 웃음과 케미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영화 ‘레슬러’는 ‘써니’와 ‘과속스캔들’의 제작진이 함께한 작품으로 오는 5월9일에 개봉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8:30:23 수정시간 : 2018/04/17 08:30: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