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상옥 감독과 배우 최은희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연인과 독재자’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는 두 사람의 북한에 납치되는 과정 및 생활과 탈북까지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화다.

특히 이 영화에는 최은희가 녹음해온 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육성이 담겨 더욱 주목을 받는다. 다큐에서 그는 녹음 테이프에 대해 "남한으로 돌아가게 되면 우리 얘기를 믿지 않을 테니 증거가 필요하다는 남편의 말을 듣고 몰래 녹음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신상옥과 최은희는 1952년 결혼한 후 영화 '성춘향'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등 수작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1978년 1월 재정이 어려운 한 예술학교의 외국 자본 유치를 위해 홍콩에 들렀던 최은희가 사라졌고, 그를 찾으러 간 신상옥 역시 흔적 없이 사라지며 항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1983년, 두 사람이 북한에서 영화를 만들어 발표하고 있다는 사실에 1984년 국가안전기획부(현 국정원)는 “신상옥 감독과 최은희가 북한 공작원에게 강제 납북됐다”고 공식 발표를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끝내 탈북을 시도했고, 1986년 귀국했다. 이후 영화 '마유미' '증발' 등을 제작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7:36:52 수정시간 : 2018/04/17 07:36:5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