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추가 폭로를 한 A씨가 김흥국 측에 사과 문자를 보냈다.

앞서 A씨는 지난 2002년, 2006년, 2012년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는 자리에서 김흥국이 함께 있던 여성에게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6일 A씨는 최근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후회스럽다' 등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강력처벌해야합니다(fixy****)" "결론이 난 후에 범죄자 취급하면 되는데 추정만으로 범죄자를 만드는건 아닌것같습니다(wbvc****)" "명예훼손이랑 무고죄 다 해서 콩밥 꼬 먹이길(sulh****)" "완벽한 명예회손이고 기러기아빠를 가족과 더 멀어지게 만들뻔했고 딸가진아빠로써 딸에게 수치심을 느꼈을것이다.. 법대에 서야한다(aosq****)" "무고죄 강화하자... 와 허위미투 무섭다(taem****)"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20:59:21 수정시간 : 2018/04/16 20:59: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