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영화 '살인소설' 포스터
거짓말은 거짓말로 보답한다. 영화 ‘살인소설’이 오는 25일 관객들을 찾는다. 권선징악이라는 뻔한 카타르시스는 영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선이 등장하지 않기에 관객들에게 더욱 짜릿함을 선사한다. 가끔씩 악은 악으로 보답하고 싶은 마음. 그 갈증을 영화 속 수상한 청년 순태가 우리를 대신해 속 시원히 해소시켜 준다.

영화 ‘살인소설’은 지방선거에 나설 시장후보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애인 지영(이은우 분)과 함께 별장에 갔다가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서스펜스 스릴러다.

영화는 두 청년이 삽으로 땅을 파고 있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는 앞으로 벌어질 엄청난 일들을 예고하는 짧고 강렬한 장면. 장면은 곧이어 염정길 의원(김학철 분)이 사위인 경석에게 지방선거 출마를 제안하는 모습으로 넘어간다. 이후 출마 준비를 시작한 경석은 어느 날 염정길 의원의 비자금을 숨기러 애인 지영과 함께 아내 지은(조은우 분) 소유의 별장으로 향한다.

하지만 불길하게도 이동하는 도중 갑작스레 강아지 한 마리를 차로 치게 된 두 사람. 경석은 재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하고 가던 길을 계속 가는데, 순태는 이 모든 장면을 목격한다. 순태는 별장에서 두 사람을 만나자마자 “혹시 저희 집 누렁이 못보셨어요?”라며 태연스럽게 질문을 던지지만 당황한 경석은 “못봤는데요”라며 거짓말로 대답한다. 그 이후 순태는 고의적으로 경석이 저지를 범행의 궤적을 만든다.

경석은 순태의 덫에 하나 둘씩 걸려들기 시작하며 점점 걷잡을 수 없는 거짓말들을 늘어놓게 되고, 그 거짓말들은 결국 경석을 파국으로 몰아넣는다. 무척 어이없이 함정에 속속들이 걸려드는 정치인 경석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통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경석은 한참이 지나서야 순태의 고의성을 알게 되고 분노를 표출한다. 이에 순태는 “당신이 누렁이를 쳤으니까”라는 대답을 내놓는다.

정말 순태는 과연 누렁이를 친 것에서 그토록 큰 분노를 느꼈을까. 영화는 우리 사회에서 겪을 수 있는 여러 부조리들을 풍자하고 있다. 경석은 자신의 지위만큼의 대우를 못 받을 때마다 “내가 누구인지 알아?”라는 말로 비인간적인 행동을 정당화한다. 소위 ‘갑질’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장면들을 찾아볼 수 있다. 또 선거를 위해 듣기 좋은 말들로 위장하며 정신을 차리려고 하는 경석이지만 그 결심은 오래 가지 못하고 들통 난다. 오히려 내면 깊숙한 곳에 있는 밑바닥이 드러날 뿐이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대한민국. 정치인은 민심을 가장 먼저 헤아려야 한다. 그렇기에 정치인들은 사익보다는 공익 쫓아야 하고, 인간에 대한 깊은 관심과 배려가 있어야 한다. 또 숨기는 것 없이 청렴해야 한다. 영화는 그 정반대의 인물의 비참한 민낯을 보여주며 진정한 리더의 자질에 대해 다시 한 번 고찰하게 한다. 국민이 뽑았지만 국민이 배려 받지 못하는 여러 부조리들이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 표는 반드시 ‘정직’의 미덕을 갖춘 이에게 향해야 한다고 믿는다. 영화 ‘살인소설’은 국민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함과 동시에 필요한 경각심을 심어줄 것이다. 오는 25일 전국 극장가 개봉.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7:52:04 수정시간 : 2018/04/16 18:16:1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