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박항서 감독 "한국의 히딩크? 제가 감히 비교 안돼"
  • 기자이슈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4.15 19:23
박항서 감독이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가운데 '한국의 히딩크'란 별명에 겸손하게 답했다.

박항서 감독은 과거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별명이 마음에 드시느냐'는 질문엔 “제가 어떻게 히딩크 감독님과 비교가 되느냐”면서 “감히 제가 히딩크 감독님이랑 비교하는 것 자체가 안 되는 거고, 저는 제가 갖고 있는 조그마한 지식 갖고 열심히 하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히딩크 감독님 모셔봤고 저는 그 정도의 역량이 되지 않고 제가 모셨던 감독님들께 아직도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제가 가장 존경하는 감독님 중에 한 분이다. 저는 아직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5 19:23:08 수정시간 : 2018/04/15 19:23: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