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석현과 함께 그의 누나의 근황도 눈길을 끈다.

왕석현은 지난 2008년 영화 ‘과속스캔들’로 데뷔했다.

특히 과거 방송된 MBC ‘기분좋은 날’에 누나 왕세빈과 함께 출연한 왕석현은 폭풍 성장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왕석현의 누나 왕세빈은 걸그룹 데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국 무용 신동으로, 각종 대회 상을 휩쓸었으며 CF와 패션쇼 모델로 활약한 이력이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2 17:04:41 수정시간 : 2018/04/12 17:04: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