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방송화면
유시민이 토론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그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시민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당시 새누리당 전대통령이 당선되면 안되는 이유를 전했다.

그는 "논리나 말로 타인을 이렇게 설득하거나 이렇게 해내지 못하는 사람은 결국 힘을 쓰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 점이 좀 무섭고요. 이명박 대통령보다 훨씬 더 심할 거다, 그렇게 봐요. 두 번째 걱정이 되는 것은 이분이 밝은 지도자가 아니에요, 이치에 밝은. 그러니까 이치에 밝은 지도자라야 아랫사람이 속이지 못해요. 장관만 하더라도 삐끗하면 속거든요. 대통령이 되면 엄청나게 많은 문제들을 다뤄야 하는데"라고 했다.

이어 "박근혜씨가 대통령이 되면 소위 옛날 조선시대로 치면 환관정치, 그러니까 호가호위하는 사람들이 좀 사리에 어두운 권력자를 이용해서…."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한편 유시민은 현재 정의당 소속 의원이자 작가로 활약 중에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1 10:57:23 수정시간 : 2018/04/11 10:57: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