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MeToo·나도 당했다)이 문화예술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견 가수 A씨가 의혹에 휩싸였다.

14일 한 30대 여성은 MBN 인터뷰를 통해 A씨를 비롯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정신을 잃었고 깨어보니 A씨와 나란히 누워 있었다며 성폭행 피해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A씨 측 관계자는 "술자리에서 해당 여성을 만난 적은 있지만 성폭행이나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며 조만간 관련 입장을 낼 것"이라고 반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21:36:38 수정시간 : 2018/03/14 21:36:3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