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블랙 팬서' 설연휴에 250만명 봤다…압도적 1위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2.19 10:09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마블 영화 '블랙 팬서'가 설 연휴 극장가의 최강 히어로 자리를 차지했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블랙 팬서'는 설 연휴(15∼18일)에 246만4천297명을 불러모으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매출액 점유율은 50%가 넘는다.

역대 설 연휴 기간 개봉한 외화가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것은 '적벽대전 2부-최후의 결전'(2009) 이후 처음이다.

'블랙 팬서'는 지난 14일 공개된 뒤 개봉 2일째 100만 명, 개봉 4일째 200만 명을 돌파했으며 개봉 5일째인 18일 300만 명을 넘어섰다.

김명민·오달수 콤비의 코믹 사극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은 이 기간 85만7천488명을 동원하며 흥행 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2011년과 2015년 각각 설 연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전편들만큼의 성적은 거두지 못했다.

강동원 주연의 '골든슬럼버'는 설 연휴에 81만1천953명이 관람해 3위에 올랐다. 총 관객수는 98만2천155명으로, 1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김주혁의 유작인 '흥부'는 27만4천400명을 동원하는 데 그쳤다. 누적 관객 수는 32만1천876명이다.

이외에 애니메이션 '명탐정 코난 극장판 11-감벽의 관', '코코', '패딩턴2' 등이 가족 관객을 끌어들이며 각각 5∼7위를 차지했다.

올해 설 연휴 때 극장을 찾은 총 관객은 487만8천652명으로, 지난해 설 연휴 나흘간(583만명)보다 100만 명가량 줄었다. 한국영화들의 예상 밖 흥행 부진과 동계올림픽 응원 열기가 겹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형호 영화시장 분석가는 "올림픽과 극장 관객 수는 큰 상관관계가 없지만, 개최도시와 시차가 적거나 국내에서 열릴 경우에는 어느 정도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9 10:09:39 수정시간 : 2018/02/19 10:09:3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