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김미화, 올림픽 개막식 중계 논란에 "제 불찰" 사과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2.11 12:18
개그우먼 김미화가 최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중계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미화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올림픽 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회원)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며 "이것조차 제 불찰"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김미화는 지난 9일 열렸던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MBC TV 중계진으로 나서 위트 있는 진행을 선보이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것 같다"는 등 전문성이 부족한 멘트를 했다가 시청자들로부터 지적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1 12:18:04 수정시간 : 2018/02/11 12:18:0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