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첫 방송 직후 시청자들의 다양한 반응이 눈길을 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한윤아(정인선 분)와 아이가 등장해 혼란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골 때리고 빡센 포복절도 청춘 드라마다.

배우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등이 출연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드디어 하이킥을 능가할만한 시트콤이 탄생한 듯”(chan****) “설정부터 되게 독특하다 했는데 반응도 나쁘지 않네 봐야지”(yuly****) “뻔한데 웃기네”(kyun****)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6 06:32:50 수정시간 : 2018/02/06 06:32:5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