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왼쪽부터) 슈가 진 정국 랩몬스터 지민 제이홉이 2017년 11월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글로벌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 캠페인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협약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협약을 통해 방탄소년단과 소속사 빅히트는 '러브 마이셀프' 펀드를 구축해 기부, 향후 2년간 앨범 음반 판매 수익 3%, 공식 굿즈 판매 수익 전액, 일반인 후원금 등을 캠페인에 지원한다. (서울=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손잡은 캠페인의 모금액이 6억 원을 돌파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전 세계 아동·청소년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시작한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의 모금액이 17일 6억6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모금액에는 방탄소년단과 소속사가 기부한 5억 원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가 지난달 '2017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에서 대통령 표창과 함께 수상한 상금 1천만 원도 포함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1월 유니세프와 협약을 맺고 아동·청소년 폭력 방지 캠페인인 '엔드 바이올런스'(# END violence)를 지원하고 있다. 2013년 시작된 엔드 바이올런스는 전 세계 모든 어린이가 폭력 없는 세상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미래를 맞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방탄소년단과 빅히트 측은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라는 이름의 자체 캠페인을 통해 유니세프의 활동을 도와왔다.

앞으로 방탄소년단은 미니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 허'(LOVE YOURSELF 承 HER)의 향후 2년간 판매 순이익 3%와 캠페인 공식 굿즈(goods·상품) 판매 수익 등을 기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캠페인의 상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love-myself.org)와 유니세프 사이트(http://www.unicef.or.kr/event/bts_endviolenc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7 11:33:52 수정시간 : 2018/01/17 11:33: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