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방송 캡처)
트로트가수 신유의 특별한 에피소드가 눈길을 끌고 있다.

신유는 과거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매력을 뽐낸 바 있다.

당시 그는 “행사 업체 측에서 신유를 섭외하기 위해 헬리콥터까지 대동했다더라”라는 질문에 “그런 적이 한 번 있었던 것 같다”라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팬들이 이름 대신 부르는 호칭이 있다던데”라고 묻자 “내 입으로 얘기해야하나. 신유왕자라고 한다. 트로트계의 왕자는 박현빈이라 부담스럽다”라며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또한 “팬클럽 이름은 ‘신유 사랑’이다. 어딜 가나 함께해 주신다”라며 팬들을 향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00:23:42 수정시간 : 2018/01/14 00:23:4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