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시민 작가가 ‘12·28 위안부 합의’ 파기 논란에 ‘박명수 어록’을 인용해 따끔하게 논평했다.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는 문재인 정부의 합의 파기 시사에 대해 “‘일본이 진전된 입장을 안 보이면 앞으로 정상회담 안 할 것’이라는 식이면 문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한일 관계는 투트랙이다. 위안부 문제와 나머지 한일 관계는 별개의 문제이며 문재인 정부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교수가 “일본은 원트랙으로 끌고 가려 할 것”이라고 지적하자 유시민 작가는 “일본의 원트랙 전략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줄 논평에서 유시민 작가는 ‘박명수 어록’을 인용해보겠다며 “‘참을 인’(忍)자 세 번이면 호구된다. 우리도 성질 한번씩 내야 된다”고 일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13:54:17 수정시간 : 2018/01/13 13:54:1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