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한국 극장가를 장악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이 대만에서도 흥행 청신호를 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3일 동안 대만 약 80개 스크린에서 개봉해,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위대한 쇼맨'등 쟁쟁한 할리우드 영화를 제친 결과라 더욱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2017년 한국 영화 최대 오프닝 실적을 기록한 '신과함께-죄와 벌'은 현지 최대 포털 사이트 ‘YAHOO!’의 박스오피스, 예고편 조회, 관객 만족도 등 각 지표에서 모두 1위를 달성해 영화에 대한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느낄 수 있다.

대만 박스오피스 1위 소식에 김용화 감독은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것을 입증한 것 같아 매우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이 마음 잊지 않고 이후 나올 2편도 열심히 준비하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신과함께-죄와 벌'은 국내에서 지난 20일 개봉,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26 13:53:37 수정시간 : 2017/12/26 13:53:3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