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제공)
오늘(8일) 부터 MBC '뉴스데스크'가 아닌 'MBC 뉴스'로 진행된다. 그리고 최장수 여성 앵커로 있었던 배 아나운서 대신 김수지 아나운서가 데스크를 맡는다.

이에 누리꾼들은 "flrr****그동안 힘들게 싸우다 나간분들도 다시 돌아올수있으면","sych****물갈이~ 예상되었던 바~보도나 균형잡히게 잘 하도록 바랍니다","ewha****배신남매는 어디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8일 MBC는 "뉴스데스크가 재정비의 시간을 갖기 위해 이날부터 뉴스데스크가 아닌 'MBC 뉴스'라는 이름으로 진행된다"며 "기존 앵커는 하차한다"고 밝혔다. 또 "MBC뉴스는 당분간 평일에는 김수지 아나운서가, 주말에는 엄주원 아나운서가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9:20:01 수정시간 : 2017/12/08 19:37: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