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뉴스광장'캡처
그룹 슈퍼주니어 강인이 술에 취해 여자친구를 폭행 소동이 일어나 네티즌이 분개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17일 오전 4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주점에서 “슈퍼주니어 강인이 여성을 폭행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하지만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아 경찰은 피해자와 격리한 뒤 강인을 훈방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해자는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을 접한 네티즌들은 "얘는 어차피 슈퍼주니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도대체 어디까지 가려고 이러지? 더이상 이제 기대도 없다", "놀랍지도 않다. 얘는 진짜 역대급인듯", "얘하나가 나머지멤버들 이미지 실추시키는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인은 2009년 서울 논현동 한 주점에서 손님과 시비로 폭행사건에 연루됐다. 이밖에도 2009년과 지난해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7 08:57:36 수정시간 : 2017/11/17 09:01:2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