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 '메이져세븐컴퍼니' 제공)
한국연예제작자협회(이하 연제협)가 팅스나인과 한류엔터테인먼트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김영진 연제협 협회장은 15일 협약식에서 "한국의 문화 콘텐츠가 국내 및 세계 시장에서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침체되어있는 한류엔터테인먼트 사업이 해외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며 대중문화의 가체지고 및 저변확대를 위해 체결됐다. 연제협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한류 콘텐츠의 폭넓은 해외 진출을 목표로 했다.

팅스나인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연제협이 추진하고 있는 한류 엔터테인먼트 관련 각종 활동을 지원, 해외 지원 사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또 전문 ICO를 통해 연제협 회원사에 투자재원을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한편 연제협은 지난 1992년 설립돼 대한민국 연예, 대중음악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8:00:50 수정시간 : 2017/11/15 18:00:5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