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동호 아나운서가 MBC 라디오 프로그램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하차하고, 부당전보됐던 아나운서 11명이 돌아온다는 소식이 14일 전해지며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본부는 신동호 아나운서가 하차하고 새 진행자를 구할 때까지 임시 진행자가 음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와 함께 부당전보됐던 변창립, 강재형, 황선숙, 최율미, 김상호, 신동진, 박경추, 차미연, 손정은, 오승훈(휴직 중), 김범도(복귀 완료) 등 11명도 원대 복귀한다.

이에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내놓고 있다. 누리꾼 'arto****'는 "불의에 등돌리면 잘먹고 잘사는 시대가 드디어 끝나는가?"라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mme1****'는 "근데 이것도 일종의 블랙리스트 아닌가...?"라며 신중해야 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22:57:35 수정시간 : 2017/11/14 22:57:3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