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송혜교 결혼 소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가 재테크 여왕이 된 이유가 회자되고 있다.

송혜교는 과거 방송된 tvN ‘명단공개2016’에서 부동산 미다스의 손 연예계 재테크의 신 2위를 차지했다.

당시 방송에서 송혜교는 지난 2000년 드라마 '가을동화' 이후 다양한 작품을 성공시킨데 이어 꾸준한 중국 활동으로 한류여신으로 매김 했다. 이에 송혜교는 영화 한 편당 출연료 약 10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송혜교는 지난 2004년 강남구 삼성동 소재에 집을 차인표 신애라 부부에게 매입 했는데, 현재 시세 85억 원에 달하고 있다. 또 송혜교는 지난 2008년 같은 삼성동에 위치한 123평 방 4칸, 욕실 3칸, 개인정원을 가진 시세 30억 원의 고급 빌라까지 매입해 배우 손예진과 이웃사촌으로 살고 있다.또 송혜교는 2007년 말 할리우드 진출작 '패티쉬' 촬영으로 미국 뉴욕에 머무르며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 맞은편 S콘도를 매입하기도 했다. 당시 174만 6천 달라 한화 18억원을 현찰로 지불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특히 송혜교는 지난 2016년 삼성동 단독 주택과 50m 떨어지지 않은 곳에 위치한 90억 주택을 또 매입했다. 이렇게 국내 부동산만 200억에 육박하는 송혜교, 송혜교가 이렇게 재테크의 여왕이 된 이유는 효심.

송혜교는 "저희 어머니와 제가 거의 모녀가 친구처럼 지냈다. 어렸을때부터 지금까지"라며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명단공개' 측 역시 "어린 시절 홀로 자신을 키운 어머니를 위해 부동산 투장에 일찍이 관심을 가졌다. 그래서 일까 송혜교는 최근 구입한 90억 어머니 명의로 올렸다고 할만큼 효심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31 16:04:39 수정시간 : 2017/10/31 16:04:3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