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홍기준이 영화 ‘범죄도시’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범죄도시’(감독 강윤성)가 지난 주말 300만 누적 관객수 300만을 돌파하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며 어떤 기록을 만들어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쇠 같은 팔뚝으로 리얼 액션을 선보인 마동석과 파격적인 스타일과 사투리 연기로 조선족 장첸 캐릭터를 완성한 윤계상의 연기 변신은 관객들의 뇌리에 깊이 각인됐다.

‘범죄도시’의 흥행 요소 중 하나는 주연을 맡은 두 배우 못지않은 강렬한 인상을 남긴 조연배우들을 빼놓을 수 없다. 한국형 형사 액션의 진수를 보여줬다고 평가받는 이 작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감을 입증
한 이들을 꼽는다면 형사 마석도의 오른팔 같은 부하 형사 박병식을 꼽는다.

영화 속 최고의 장치로 여겨지는 일명 ‘진실의 방’ 장면에서 태연하게 블라인드를 치던 박병식의 모습은 강한 인상으로 남는다.

마석도와 함께 이수파 대장 장이수를 만나 태연스럽게 라면을 먹는 장면, 장첸 패거리와 싸움이 붙은 와중에 보여주는 업어치기 장면은 강력반 형사 박병식을 연기한다는 것 보다는 실제 형사 홍기준의 모습을 보여주는 느낌이다.

배우 홍기준은 외부활동과 잠복근무가 많은 형사의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수차례 태닝을 하면서까지 실제 형사 그대로의 현실감을 높이는데 노력했다. 까맣게 태워 검게 그을린 피부로 강한 이미지를 구축한 후 선보인 스크린 속 그의 연기는 박병식의 캐릭터를 형상화 하는데 모자람이 없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범죄도시’의 강윤성 감독은 1천명명 이상 배우들의 오디션을 통해 해당 배역에 최대한 진짜 같은 배우를 섭외했다는 후문. 유명세보다는 연기 내공을 중시했고, 오디션을 보는 배우들의 절실함에 주목했다.

배우와 스태프들의 절실함이 영화의 기적 같은 흥행의 밑거름으로 작용했다. 이에 홍기준은 “아직 인기를 실감할 정도는 아니지만 그냥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는 것 자체가 너무 좋다”고 흥행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영화 흥행으로 인해 주변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고 있지만 전혀 내색을 안하는 성격이다. 차분하고 점잖아 보이는 스타일이라서 내공 깊은 배우가 되고자 하는 홍기준의 일면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6 16:52:14 수정시간 : 2017/10/16 16:52: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