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2'해피투게더'캡처
'고백부부'장나라가 중국 활동 초반 재산을 탕진했다던 과거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 2015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는 장나라가 출연해 아버지의 권유로 중국 활동을 하게 된 것에 대해 이야기하며 중국 활동 당시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 그녀는 "지금 와서 다시 생각해보니까 제가 그 때 당시에 국내 활동으로 돈을 많이 번 편이었다"며 "저는 중국에 드라마 한 편 찍는다고 하고 갔지만 아버지는 계획을 세우셔서 갔다. 그리고 벌어놓은 돈을 다 썼다"고 말했다.

이어 장나라는 "중국에 회사가 있거나 그랬던 것이 아니다"라며 "오로지 자비로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MC 조세호가 "보통 비행기나 숙소를 지원해주지 않냐"고 묻자 장나라는 "두 번째 드라마가 잘 되기 전까지는 계속 마이너스였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장나라가 출연하는 KBS2드라마'고백부부'는 매주 금,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4 08:35:20 수정시간 : 2017/10/14 08:35: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