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캡처)
사이코패스 성향을 가진 것으로 밝혀진 이영학이 유서 동영상으로 대중에게 충격을 안기고 있다.

이영학은 A양 시신 유기 이후 자신의 심경을 담은 유서 동영상을 촬영했다.

공개된 유서 동영상 속에서 이영학은 “여보, 진작에 당신 따라갔어야 했는데 이게 일이 되게 복잡하게 됐어”라고 말하며 자신의 살인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어 이씨는 “우리 때문에 한 아이가 뜻하지 않게 생명을 잃었다”며 “아내 속옷만 만지고, 아내가 보던 동영상만 보고 살았다. 진실을 봐라. 결국 우리 이렇게 간다”고 말하며 동영상을 마무리 지었다.

또한 해당 동영상 속 이씨의 말 뒤로 흐느끼는 딸의 목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한편 지난 13일 경찰은 수사 브리핑에서 “이영학이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다”며 “평가 결과 40점 중에 25점 이상은 성향이 있다고 보는데 이영학은 25점이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4 08:15:38 수정시간 : 2017/10/14 08:15:38
AD